창업을 한지 어느덧 3년이 지났더라고요. 돌이켜보면 수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좋은 일, 안 좋은 일, 신나는 일, 후회스러운 일. 뭐, 말 그대로 희노애락이 있었고, '롤러코스터'를 타듯이 업다운(up&down)이 있었습니다.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누군가가 그 중에서 가장 잘한 것 하나만 꼽으라고 하면, 생각보다 답이 쉬운 것 같습니다. 그것은 바로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하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는 것이죠. 그리고 좋은 사람을 합류시키기 위해서 계속 노력했고. 


교과서적인 얘기처럼 들릴 수 있지만, '실력'이 있고, '진정성'이 있는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하면 많은 문제들이 해결됩니다. 사실, 시장환경은 1년 후도 내다보기 힘들 때가 많잖아요. 저희가 속해 있는 소프트웨어 산업에서는 특히 더 그렇고요. 하지만 좋은 사람들이 머리를 맞대면 결국 답을 찾아내더라고요. 그리고 잘 생각해보면 스타트업의 경쟁력이라는 것도 좋은 사람들이 한방향으로 힘을 합칠 때 나오는 어마어마한 결과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벤처투자는 다를까요? 뭐 그렇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미래를 예측하는 것은 너무 어렵습니다. 그렇기에 저희는 의미 있다고 생각하는 분야별로 '좋은 사람'에게 투자를 했습니다. 패션, 컨텐츠 서비스, 소셜, 커머스, 헬스케어, 게임 등. 그리고 좋은 분들이라는 것을 알기에 그냥 믿고 기다렸습니다. 그 분들이 답을 내실 수 있는 가장 훌륭한 분들이기에. 그랬더니 역시나 좋은 성과를 내시더라고요. 케이큐브 패밀리 안에는 상장(IPO)을 바로 하실 수 있는 정도로 수십억씩 이익을 내는 곳도 여럿 있고, 저희가 투자한 기업가치보다 수십배 성장한 곳들도 여럿 있습니다. 투자할 때 이렇게 잘 될 줄 알았냐? 몰랐습니다. 그냥 좋은 분들에게 투자하니깐 이렇게 결과가 나오더라고요.


그리고, 간과하기 쉬운 것이 하나 있는데, 보통 사람은 하루의 대부분의 시간을 일터에서 보냅니다. 그렇기에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하는 것은 너무나도 큰 축복이고 누가 뭐래도 이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해서 창업을 하시려는 분들께 딱 한 말씀만 드리면, 결국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하라는 것입니다. Surround yourself with great people, great people that are talented, great people that you would love to spend time with, great people that you could trust. 그러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차피 답은 1-2년 안에 나오는 것이 아니고 훨씬 긴 여정을 함께해야 하는 것이니.





신고
Posted by jimmyrim



스타트업들에게 조언을 해 주는 것은 사실 조심스럽습니다. 왜냐하면, '정답'이 없는 것을 만들어내는 일이 스타트업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게 '딱 한가지만' 조언을 해달라고 하면 주저 없이 "시간이 더 걸리더라도 최고/최적의 팀 (right team)을 꾸리는데 최선을 다 해라"라고 얘기해줄 것 같습니다.


사람이 중요하다, 팀이 중요하다는 말은 정말로 많이 들으셨을텐데 굳이 왜 또 이 얘기냐고요? (저희 홈페이지에는 대놓고 투자 기준의 첫번째도 Team, 두번째도 Team, 세번째도 Team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그만큼, 팀은 정말로 대체 불가능한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입니다.


(예외는 있겠지만) 솔직히 말씀드리면, 저는 어떤 사업 아이템을 기반으로 급하게 결성된 팀을 아주 선호하지는 않습니다. 또 어떤 컨퍼런스나 행사에서 만나서 "너 개발 좀 해?" "너 기획 좀 해?" 라고 해서 만들어진 팀도 썩 선호하지는 않습니다. 왜냐하면, 스타트업은 분명히 예상한 것처럼 쉽게 잘 되지 않을 것인데, 급조된 팀은 이런 과정에서 분열되는 것을 수 없이 봤기 때문입니다. 


우선 스타트업을 하는 '동기' 자체가 다른 사람들이 모여 있으면 어려울 때 흔들리게 됩니다. 어느 정도 성과를 보이고 나서 M&A를 통해 빠르게 돈을 벌고자 했던 사람과, 해당 문제를 푸는 것이 자신의 숙명이라고 생각하고 하는 사람과 함께 스타트업을 하다가 좀 어려운 상황을 마주했다? 그런 와중에 대기업에서 좋은 오퍼가 들어온다? (보통 스타트업에 계신 분들은 인재들이시기에 기업에 취업하는 것은 어렵지 않잖아요) 이럴 때 팀이 쉽게 흔들리고, 깨지고 합니다. 그러면 처음에 '동기'가 무엇인지 물어보면 되지 않냐고요? 속마음은 빨리 돈 버는 것인데 그것을 앞에다가 대놓고 '난 돈 때문에 스타트업을 해'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이 많을까요? '말'로 사람을 판단하는 것은 참 쉽지 않습니다. '행동'으로 판단을 해야지. 


그리고 '동기' 이외에 어쩌면 더 중요한 것은 '신뢰'일 수도 있습니다. 서로 실력을 100% 신뢰할 수 없기에 무엇이 안될 때마다 겉으로는 쿨한 척해도 집에 가서 혼자 침대에 누워서 '아니 기획은 기가 막히게 나왔고 내 주변 사람들도 엄청 좋다고 하는데 개발이 왜 이렇게 안 따라주지?', 혹은 '나는 특A급 개발자라고 항상 인정 받았는데 우리 기획/마케팅 하는 친구들 너무 아마추어 아냐?'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는 것이죠. 그러다 보면 의사 결정을 할 때마다 '의심'을 하게 되고 쓸데 없는 에너지 낭비가 되고. 그에 반해 긴 시간의 경험을 기반으로 서로를 신뢰하는 사람들은  (예를 들어 학교 때부터 같이 개발을 해온 사람이나, 직장에서 같이 일해본 경험이 있는 사람) 몇 번의 실수가 있더라도 '저 사람은 내가 3년~5년을 지켜봤지만, 길게 봤을 때 답을 찾아나가는 사람이었어'라는 생각하고 자신이 맡은 일에 최선을 다 하는 것이죠. 각자가 실력이 있으니깐 각자 맡은 바 최선을 다 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생각해보면, 스타트업을 하다 보면 수 없이 많은 '의사 결정'을 하게 되는데, 그때 '실력에 대한 신뢰'가 없으면 얼마나 괴롭겠어요? 그래서 다시 한번 얘기하지만, 조금은 더 늦게 가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최고/최적의 팀을 찾아서 출발하는 것이 더 빠른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신고
Posted by jimmyr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