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홍수의 시대입니다. 사회 전체적으로도 그렇고, 스타트업 월드에서도 그렇습니다. 수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해야지 성공한다'고 얘기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이, 수 많은 사람들이 얘기하는 것이 다 다릅니다. 


-개발력이 뛰어난 스타트업이 성공한다 vs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다

-한 명의 비전이 뛰어난 리더가 이끄는 스타트업이 성공한다 vs 상호 보완적인 팀이어야 한다

-대표이사가 지분이 월등이 많아야 안정적이다 vs 균형 있게 나눠야 한다

-스펙이 특급인 팀이 성공한다 vs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다

-경험 많은 사람이 성공한다 vs 큰 성공은 대부분 경험 없는 사람들이 했다

-죽어라 일하는 문화는 기본이다  vs Work-life balance를 찾아야 한다

-Top-down으로 의사 결정이 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vs Bottom up으로 가야 한다

-대기업과 협력을 하는 것이 유리하다 vs 대기업과 협력하는 순간 스타트업의 가치가 떨어진다

-유저를 모으고 나서 BM을 고민해도 된다 vs BM이 처음부터 명확해야 한다

-회사 문화를 처음부터 만들어야 한다 vs 성공하면 문화가 저절로 생긴다

-스타트업에는 여성 멤버가 중추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 vs 그렇지 않고 성공한 경우 많다

-스타트업에서 마케팅은 중요하지 않다 vs 그래도 마케팅이 중요하다

-해외 진출은 처음부터 해야 한다 vs 해외 진출 자체가 너무 어려우니 우선 국내시장부터 해야 한다 등


왜 이렇게 서로 상반된 얘기들이 업계에서 통용되는 것일까요? 그것은 크게 보면 2가지 이유 때문인 것 같은데, (1) 정말로 case by case로 위에 얘기들이 다 맞기 때문이겠죠. 즉, 많은 사람들이 거짓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경우를 얘기하는 것이고, 또 한 이유는 (2) 성공 요인은 대부분 사후적으로 정리가 되기 때문에 '스토리'를 만들기 위해 그 요인이 '포장'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사실 해당 스타트업의 성공에서 그 요인은 많은 요인들 중 하나일 뿐인데, 스토리상 그것이 부각이 되기도 하는 것이죠.


그런데도 이런 Top-down의 당위적인 명제들이 '진리'처럼 통용되는 것은 조금 걱정스럽긴 합니다. 또 일부 멘토/어드바이저들이 '강하게' 주장을 하시기도 한 것 같고요 (저 역시 혹시 그런적이 없나 돌아보고 반성해보고 있습니다). 제가 볼 때, 멘토/어드바이저/전문가 분들께서 "사례들을 보니 대체로 이렇더라"라고 얘기하는 것은 괜찮은데, "이렇게 해야 한다"라고 하는 것은 좀 위험하지 않나 싶습니다.


기업을 크게 성공시켜본 사람도 정답을 모릅니다. 정답을 안다고 강하게 주장하는 사람은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스타트업 경영진은 자신이 믿는대로 가야 합니다. 많은 주장들을 들어보고, 결국 자기 사업이 가장 잘 될 수 있는 방법을 스스로 찾아야죠.


기업(企業)가란 무엇인가요? '도모할 기'에 '업적 업'이잖아요. 업적을 이루는 사람인데, 업적이 남의 말을 들어서 일어나나요? 기업가는 자신이 '주인공'인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입니다. 스티브 잡스가 얘기한 것처럼, "Life was made up by people that were no smarter than you" 라는 것을 마음에 품고, 자신이 믿는 바를 묵묵히 이루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주변에서 뭐라고 하던, 뚜벅뚜벅 걸어나가면 됩니다.


그러면 언제 방향선회를 하면 되냐? 자신이 믿고 있던 바가, 자신이 기업을 성공시킬 수 있다고 믿었던 가설이 틀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확인했을 때입니다. 그 때에는 냉정하게 상황을 돌아보고 또 다시 최적의 답을 찾으려고 노력해야겠죠.


창조경제가 큰 화두이다 보니 아마 앞으로 '이렇게 해야 한다'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질 것입니다. 그때마다 '그럴 수도 있겠네' 정도로 그 내용을 소화하고 자기가 '주인공'인 스토리를 만들어나가는 '기업가'분들이 점점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jimmyrim


실리콘밸리뉴스를 열심히 보시거나, 벤처캐피탈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은 아마 Sequoia Capital에 대해서 들어보셨을텐데 Kleiner Perkins와 함께 미국 VC안에서도 최고라고 할 수 있는 VC입니다. (참고로Sequoia의 핵심 가치인 "The Entrepreneurs behind the Entrepreneurs"라는 문구를 저는 너무 좋아하고, 그렇게 되야 한다고 믿고 있습니다) 그 유명한 Sequoia를 1972년에 창립한 분이 Don Valentine이라는 분이고 "Grandfather of Silicon Valley venture capital"이라고 불리기도 한다고 하네요. 그런 Don Valentine이 2010년 10월에 스탠포드 MBA에서 강연을 한 것이 있는데, 달변가는 아니시지만 곱씹어볼만한 내용들이 많아서 한번 요약 정리해봤습니다. (Don이 일목요연하게 강연을 한 것이 아니라 비슷한 얘기를 앞뒤에서 하고 해서 전체를 듣고 주제별로 좀 묶어봤습니다)

1.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 아니라 '시장'이다
  • Sequoia에 입사하고자 하는 사람에게 항상 "우리가 왜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을 하면 대부분 "최고의 사람들에게 투자를 했기 때문입니다"라고 답을 하는데 사실은 그것이 아니다
  • 우리는 항상 '시장(market)'에 중점을 두었다. 시장의 크기는 충분히 큰지, 그 시장의 dynamics는 어떤지, 그 시장 안에서의 경쟁구도는 어떤지 등
  • 우리의 목표는 big company를 만드는 것인데 big market을 목표로 하지 않으면 big company가 될 수가 없다
  • 다시 한번 말하지만, 무슨 학교를 다녔고, 얼마나 똑똑한 지를 보는 것이 아니라, 해결하고자 하는 문제의 크기에 초점을 둔다 (the magnitude of the problem they are solving)
  • 그렇게 시장을 제대로 보고 나면, 그 시장에서의 연관된 곳에 투자한다. (해설: system을 본다고 표현을 했는데 일종의 value chain과 향후 예측 가능한 연관 기술 등). Apple에 투자한 이후에 연관된 기업 15곳에 투자를 했다
  • 하지만, 우리는 없는 시장을 창출(market create)하는데에는 관심이 없다. 그렇게 하는 것은 너무 돈이 많이 든다 (it's too expensive) 우리는 초기 시장을 잘 타는 것에 중점을 둔다 (exploiting the market early)
  • 시장과 문제에 집중해야 한다. 성공한 기업가들을 보면 대부분 돈을 많이 벌기 위해서 사업을 한 것이 아니라 풀어야 하는 문제를 풀고 제품을 개발하는 것을 꿈구던 개발자들이었다 (They were technologists dreaming of solving the problem and creating new products)


2. 스타트업은 몇 가지만 잘 하면 된다 (나머지는 아웃소싱을 하거나 남의 힘을 빌리면 된다)

  • 우리가 투자한 기업가들 중에서는 경험 적은 친구들도 많았다. 그런 친구들에게는 몇 가지만 잘하면 된다고 얘기해줬다. 나머지는 아웃소싱을 하면 된다고
  • Tech engineering은 매우 잘해야 한다.
  • 두번째는 마케팅이다. 이 마케팅은 홍보가 아니라 시장의 역학구도(dynamics of the market)를 읽을 수 있는 그런 것을 포함한다.
  • 스티브잡스도 사실 원래 최고의 마케팅 guy가 아니었다. 아무튼, 사람들은 흔히 마케팅을 과소평가하는데 중요하다
  • 마지막으로 채용할 사람이 CFO다. 그렇다고 Finance가 안 중요한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스타트업 세계에서 유일하게 봐야 하는 finance는 현금흐름(cash flow)다. 복잡한 재무제표가 아니다.
  • 언제나 그렇지만, 제품은 항상 더 늦게 나오고 돈은 예상한 것 보다 많이 든다

3. 커뮤니케이션 스킬이 너무 중요하다 (story telling이 되어야 한다)

  • 개인적으로 20단어가 넘는 질문은 답하지 않는다. 잘 표현하는 방법을 배워라
  • The art of story telling은 무지막지하게 중요하다. 그런데 놀랍게도 많은 기업가들은 can't tell  a story다
  • 한번은 미팅 때 기업가가 20분 동안 얘기하는데 무슨 얘기인지 알아듣지 못해서 5분간 시간을 줄테니 명함 뒤에다가 사업계획서를 정리해보라고 했다. 그랬더니 그 친구는 깨알같은 글씨로 명함 뒤에다가 500단어를 적었다. 안된다.
  • 스토리텔링을 할 수 있으면 돈이 따라온다 (Learning how to tell a story is important and that's how money flows. Money flows as a function of story)
  • 그리고 또 너무 중요하는 것은 질문을 잘 할 줄 아는 것이다.

4. 기타

  • 학벌보다는 과거 경험이 더 중요하다
  • 자신이 무엇을 모르는 지 아는 것이 중요하다
  • 경기침체(recession)때 투자하는 것이 항상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 VC model이 제대로 작동하는 곳이 있나? 심지어는 보스톤? 실리콘밸리의 성공을 육성하는 시스템은 독보적이다
  • 소니의 워크맨은 독보적이었는데 애플에게 전체 시장을 뺏길 때까지 무엇을 하고 있었나? 대기업의 BOD는 낮잠을 잔다. 항상 그렇다.
  • Xerox는 원래 매우 뛰어난 R&D 역량을 갖추고 있었는데 엉뚱한 경영진이 '서비스 회사'로 포지셔닝을 하고 R&D를 경시해서 좋은 인력이 다 떠났다. 그 결과 지금 어떻게 되었냐?
  • 개인적으로 VC가 되는데 있어서 유리했다. 반도체가 처음 만들어질 때 12년간 그 회사에 있었다. 그러다 보니 자연히 미래를 예측할 수 있었다. 자연스럽게 Intel, Apple 같은 곳에 투자를 했다
  • 투자가 실패하면 항상 '우리가 투자 검토할 때 어떤 '질문'을 놓쳤던가?'를 리뷰한다

동영상 전체는 아래에서 보시면 됩니다.







신고
Posted by jimmyr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