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별 다른 '왕도'는 없습니다. 보통의 경우 VC는 모든 이메일에 답을 하려고 노력합니다. 그것이 본인의 일이기 때문이죠. 물론, 이메일에 하루만에 답을 하는 것은 쉽지만은 않습니다. 저처럼 유명하지 않은 사람도 하루에 메일을 50~100개까지 받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물론, 모두가 다 새로운 분으로부터의 이메일도 아니고, 또 사업계획서도 아니긴 합니다) 그리고 하필 이메일을 받은 때가 바쁠 때라면, 하루에 미팅이 4-5개 정도가 있을 것이고, 또 당시에 적극적으로 투자 검토를 하고 있는 회사의 due diligence도 하고, 투심보고서도 작성하고 밤 늦게까지 일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러다 보면, 새로운 이메일들은 보고 '나중에 이메일 답해드려야겠다'라고 생각을 하고 넘어가는데 까먹고 나중에 '벌써 2주나 지났네' 라고 깨달을 때도 가끔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최소한 저의 경우에는) 이메일을 보내셨는데 답을 받지 못하셨을 때에는 혼자서 '아 내 사업은 별로인가보다' 혹은 '임지훈 참 건방지네'라고 생각하시기보다는 저번에 보내셨던 이메일을 하단에 붙이고 다시 이메일을 보내면서 "몇월몇일에 아래와 같이 이메일을 보냈는데 답이 없으셔서 다시 한번 보냅니다" 정도로 써주시면 될 것 같습니다. 그러면 보통 제가 다시 신경을 더 써서 짧게라도 답 메일을 드리는 편입니다.

하지만, 한 가지 양해부탁 드리는 것은 간단하게 답을 드릴 수는 있지만 이메일에서 '요청'해주시는 것을 다 '들어드릴 수'는 없습니다. 일반적으로 제가 하기 힘든 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의외로 이런 메일을 많이 받습니다)

"일단 만나뵙고 사업에 대해서 설명드리고 싶습니다. 시간 내주십시오."

저도 되도록이면 만나뵙고 싶지만, 저희 회사 원칙은 (아마 많은 VC들의 원칙은) 우선 사업계획서를 간단하게 리뷰해서 투자 방향과 일치하는지를 보고 나서 미팅을 가지는 것입니다. 그래서 경우에 따라서는 미팅을 진행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을 수 밖에 없음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메일로나마 간단하게 제가 말씀 드릴 수 있는 부분들은 있을 것이라 믿습니다.

"사업계획서를 좀 평가해주시고, 어디가 부족한지, 그리고 어떻게 작성을 해야 하는지 알려주세요"

어떤 마음으로 이렇게 요청을 주시는 지는 100% 이해가 갑니다만, 사업계획서 컨설팅이 제가 하는 직업이 아니기에 도와드릴 수가 없습니다. 저도 회사의 월급을 받고 다니는 투자자이기에, 벤처캐피털이 해야 하는 수 많은 일들 (펀드 조성하기, 신규 회사 검토 및 투자하기, 투자 이후 이사회 참석하기, 투자한 회사들에게 도움 되는 회사들 미팅 시켜주기 등)이 우선일 수 밖에 없습니다. 제가 사업계획서 작성을 대신 해드리거나 작성해드릴 수는 없습니다.

"일본 소프트뱅크 본사와 미팅을 잡아주십시오" 혹은 "이 사업계획서를 손정의 회장님께 전달해주시고 발표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아주십시오"

투자 유치가 아닌 일본 본사와 연계된 아이디어들도 저희가 검토합니다. 하지만, 이 역시 무조건적으로 미팅을 잡을 수는 없는 것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또한, 의외로 종종 부탁하시는 일인데 손정의 회장님과 미팅을 잡아달라고 하는 것도 쉽지만은 않습니다. 보통 저희가 투자한 포트폴리오 회사 중에서 본사와 관계가 있거나, 매우 인상적인 기술을 갖고 있는 경우 저희가 미팅을 진행하곤 합니다.

조금이나마 제가 생각하는 바와 제 입장에서도 어쩔 수 없는 경우도 있음을 전달해드리고 싶어서 간단하게 적어봤습니다. 그래도 저는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을 지향합니다 :)







 
Posted by jimmyr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