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를 유치하려고 하는 회사는 보통 1) 외부의 자금을 받고 성장을 가속화시킬까, 아니면 현재 내부에 유보된 현금으로 충분히 성장할 수 있는가를 고민하고 2) 외부 자금을 받는다면, 은행 차입이 될까, 아니면 VC의 투자가 될까, 아니면 다른 형태를 찾을까를 고민하고 VC로부터 투자 받기를 결정했으면 3) 어느 VC로부터 투자를 받을까를 고민하게 됩니다. 그런데, 보통 1) 2) 에 대해서는 많은 고민을 하지만, 3)은 그냥 '돈 주는 곳에서 받으면 되지'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3)을 고민한다고 해서 사실 해당 VC가 투자를 해주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경영진은 이 점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최고'의 벤처캐피털은 어디인가를 생각해볼 수 있는데, 정답은 없다고 보여집니다. 어떤 경영진은 돈만 주고 신경을 안 쓰는 VC를 최고라고 생각할 수도 있고, 어떤 회사는 micro-management 까지도 지원을 받기를 원할 것이고, 결국에는 'Fit'이 가장 잘 맞는 최적의 VC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그런데, 일반적으로 인터넷/모바일 등의 software side 스타트업 회사에게는 해당 산업을 잘 이해하고, 많은 부분들에 참여해서 함께 고민하고 경영하는 그런 곳이 좋다고 보여집니다. 경영권 간섭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잘 생각해보면, '경영진의 이해득실과 VC의 이해득실이 거의 일치'를 하기 때문에, VC가 엄한 짓을 할 가능성은 없거든요.

그런 측면에서 투자를 유치하는 경영진은 VC들과 만나면서 아래와 같은 대화와 실행이 가능한 곳인지를 잘 보실 필요가 있다고 보여집니다. 물론 투자를 받는 입장에서 그런 것을 확인하는 것이 말 처럼 쉽지는 않겠지만, 최소한 '노력'은 해볼 수 있고 '감'은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보여집니다.

(새로운 아이디어 혹은 사업을 확장하려고 할 때)
"이번 건은 A사와 함께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해보이네요. 어떠세요? 대표님도 그렇게 생각하시면 저희가 A사 담당 임원분 연결시켜드릴께요. 만일 A사가 안된다면, 2순위로는 B사, C사가 있을 것 같은데, 일단 A사 반응 보고 그리고 나서 다시 협의하시죠"

(국내 굴지의 '갑'회사와 사업제휴 혹은 심지어 M&A를 논의할 때)
"저희가 악역을 맡을 테니깐, 대표님은 갑 회사와 너무 함께 하고 싶은 진심과 사업적 효과에 대해서만 잘 전달해주세요. 기존에 투자를 받았던 것 때문에 이런 저런 제약들이 있다고 하시면서 deal을 더 좋게 만들어봅시다"

(일반적으로 더 큰 회사와 다양한 종류의 계약을 맺을 때, 혹은 계약서 분쟁이 생길 때)
"계약서 초안 받으시면 저희에게 보내주세요. 저희가 '독소 조항'이 있는지 살펴보고 피드백 드리겠습니다" 혹은 "저희 고문 변호사님과 상의해서 좋은 방안을 만들어보겠습니다"

(인재를 뽑고자 할 때)
"저희가 저희 네트워크 그리고 저희가 투자한 회사들의 네트워크 등을 통해서 추천 좀 받아보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스톡옵션 관련 비용 처리 혹은 회계적인 이슈가 나올 때)
"저희가 자주 함께 일하는 회계법인께 공식 질의하고 답변 받아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새로운 분야에 진입할까 고민하고 있을 때)
"지금 말씀하신 분야에 저희가 투자한 다른 포트폴리오 회사가 있습니다. 그 회사 대표님과 함께 식사 하시면서 정말로 업계 insider의 솔직한 말씀을 들어보시죠"

등등등

정말로 많은 case들이 있습니다. 좋은 VC는 스타트업 임직원들이 자신들이 잘 해야 하는 일, 즉 시장을 잘 보고, 그 시장에 맞는 좋은 제품/서비스를 내는 일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줄 수 있게 최대한 노력을 하는 것입니다. 왜? 해당 기업 경영진을 비롯한 임직원의 이해관계와 VC의 이해관계가 모두 해당 기업의 기업가치를 상승시키는 것으로 일치하니깐요.

아무리 VC 투자가 이혼이 전제된 결혼이긴 하지만, 그 결혼기간인 3년-7년이 괴롭지 않으려면, 잘 선택해야겠죠?










신고
Posted by jimmyr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