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대표/리더는 어떤 자질이 필요한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할 수 있습니다. 일단 똑똑해야 한다, 실행력이 강해야 한다, 리더십이 뛰어나야 한다, 자신의 생각을 잘 전달할 수 있어야 한다 등등. 다 맞는 얘기입니다. 하지만, 어쩌면 가장 중요한 자질이 위에 빠져 있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게 뭐냐고요? 


스타트업 대표이사는 '멘탈 갑'이 되어야 합니다. 그래야지만, tenacity를 갖고 험난한 여정을 헤처나가고 버틸 수가 있습니다. 스타트업 대표들은 '힘들다'라는 얘기를 입 밖으로 꺼내기 매우 힘들기에 (심지어는 공동 창업자들에게도 얘기 못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이 주제가 잘 다뤄지지 않는데... 많은 대표들과 얘기해보면 사실 심리적으로 멘탈이 흔들리는 것이 가장 힘들다고 합니다. 하나 하나 사건들이 아니라, 그간의 누적된 어려움들로 인해 '나 계속 해야 하는 것인가'라는 생각을 수도 없이 하는 것이죠.


보통, 언론이나 업계에서 스타트업의 성공 스토리가 멋지게 포장됩니다. 그러다 보니 심지어 스타트업은 '멋지고', '쿨'한 것이라고 인식되기도 합니다. 쿨한 인생 살아보려고 스타트업을 한다는 창업가도 종종 만나게 됩니다. 그런데 정말 쿨한가요?


아래는 스타트업이라면 아마 겪게 될 일들입니다.


공동창업자끼리 대판 싸운다? 심지어는 그 중 하나가 뛰쳐 나간다? (도원결의까지 한 우리가 어떻게 이럴 수가 있지!?)

-당연히 성사될 것이라고 믿었던 사업제휴 건, 투자 건 등등 계약이 뿌러진다

-잘될 것이라고 믿었던 서비스/제품이 계속 반응이 없다. 주변에서 '이미 실패한 것 아니냐?'라고 묻기도 하고, 묻진 않더라도 의심하는 눈초리다. 그런데 정작 나도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 심지어는 나도 이 사업이 되는 사업인지 안되는 사업인지 헷갈리기까지 한다.

-스타트업 구성원 내부 갈등이 크게 생긴다. 나는 둘 다 필요한데, 둘이 "난 저 친구랑 일할 수 없어. 쟤를 선택하던지 나를 선택하던지 해"라고 하고 있다. 결정을 내려야 한다. 

-초반에 잘 해주었던 팀 멤버가, 회사가 성장함에 따라 더 큰 역할을 해줘야 하는데 계속 부족함을 드러낸다. 그런데 회사는 너무 중요한 변곡점에 있다. 경험/역량 있는 사람을 위로 뽑을 것이냐. 그러면 이 친구는 충격 받지 않을까? 그리고 나간다고 하지 않을까? 그럼 보내야 하나?

-지분 이슈로 구성원간 갈등이 생긴다.

-많은 고민을 나누던 지인(혹은 대기업)이 유사한 서비스를 출시했다

-누구보다 믿던 직원, 파트너/제휴사, 지인에게 배신을 당한다 등등등


이런 드라마틱한 일들이 계속 일어나는 것이 스타트업입니다. 정말 답 안 나오는 일들이죠. 그리고 대부분의 스타트업 대표는 이런 일들을 처음 겪습니다. 그러다 보니 더 쉽게 '멘붕'이 되곤 하죠. 그래도 버텨야 합니다. 대표가 버티지 못하면 조직 전체가 무너질테니... 그래서 '멘탈 갑'이 되어야 합니다.


근데 '멘탈 갑이 되야지'한다고 갑자기 되는 것은 아니잖아요. 그럼 어떻게 해야 하냐? '나만 힘든 것이 아니다. 스타트업 대표는 원래 힘들고 외로운 자리다'라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즉, '내가 못나서 나만 이렇게 힘들어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받아들이는 것이죠. 원래 이 여정은 힘든 것이고, 나 뿐 아니라 나보다 경험 훨씬 많은 한가닥하는 대표들도 다 똑같이 고생하고 있는 것을 알고 나면 마음이 한결 편해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가능하다면, 속마음을 얘기할 수 있는 사람을 만들기를 권합니다. 속 깊은 얘기를 들어줄 수 있는 사람, 내 편이 되어줄 수 있는 사람이 있다면 멘붕이 올 때마다 더 잘 버틸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 사람도 스타트업 대표이사면 금상첨화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야지만 진짜 공감해줄 수 있으니깐. (케이큐브는 매월 대표들이 모이는 CEO Day를 하는데, 다들 이 모임이 너무 좋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새벽까지 술 마시면서 서로 고민을 얘기하시고...)


마지막으로 현재 힘들어하시는 것들이 있는 스타트업 대표님들께 한 말씀 드립니다. 가끔은 아래와 같은 마음을 가지시는 것은 어떠실지요?


'이 또한 지나가리라...' 


그러면, 또 좋은 일이 올 것이라고 믿습니다.






신고
Posted by jimmyrim